top of page

 

Overlapping Traces

  

Director : Sangyoon Kim 

Design : Listen communication Co., Ltd. 

Collabolation : Artist Kimsu

Photographer  : JaeYoon KIM 

Location : Trade Center COEX, Samseong 1-dong, Gangnam-gu, Seoul, Korea

2022 Craft Trend Fair

Area : 218 m2

Completed  : Dec. 2022

  

멀리 안개에 가려져 희미하게 보이는 자연의 풍경은 그 자체로 아름답고 감동적이다.                            

 자연의 풍경 속으로 가까이 다가갈수록 안개는 거치고 또 다른 자연의 아름다운 실체를 경험하게 된다.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서 손의 촉각으로 느끼고, 냄새를 맡고, 그 안에서 일어나는 세밀한 변화를 눈으로 경험하는

순간, 우리는 자연과 또 다른 교감을 하게된다. 


이러한 자연으로부터 얻은 재료로 누군가의 손에 의해서 만들어지고, 누군가의 생활의 쓰임으로 삶을 오랜 시간 같이하며 계승되어온 전승공예는 자연과 사람이 소통하며 지내온 우리 전통문화이며 자연(시간)의 흔적이기도 하다. 
전승공예의 견고한 뿌리로부터 출발하여 오늘날의 쓰임으로 다가가려는 디자인 개발(협업) 작업 또한 과거와 미래를 잇는 앞으로 지속될 창의적 계승의 순간이다. 

순간의 시간이 축적되어 우리 문화가 꽃을 피우듯 우리 고유의 문화로부터 이어져온 미감과 지혜가 이번 전시를 통해 다양한 해석으로 많은 이의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풍성한 자연의 숲으로 조성되기를 기대해 보며 또 하나의 흔적을 남겨 본다.

The scenery of nature faintly visible from a distance hidden by fog is beautiful and moving.

As you get closer to the natural scenery, the fog passes through and you experience another beautiful reality of nature.

Come a little closer, feel it with your hands, smell it, and experience the subtle changes with your own eyes.

In an instant, we have another communion with nature.
Traditional crafts are made by someone's hand with materials obtained from nature, and someone's life has been passed down for a long time as a trace of wildness (time) while being used in our traditional culture that communicates with the heart. Time.

The design development (collaborative) work, starting from the solid roots of traditional crafts and approaching today's use, connects the past and the future, and is also a moment of creative succession that will continue in the future.

Just as our culture blooms as time passes, I hope that the aesthetic sense and wisdom inherited from our civilization naturally permeate the daily lives of many people through various interpretations through this exhibition, becoming a rich forest of nature and another trace.

bottom of page